근친썰

작성자 정보

  • 오아이오오아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069357698848.jpg


분류 : 엄마
나이 : 40대중반
직업 : 가정주부
성격 : 스킨십이 많음

엄마와의 근친취향이 생긴 건 중학교때부터였습니다.
왜 생긴지는 모르겠지만 저와 같이 엄마와의 근친, 혹은 엄마 네토성향이 있으신분들은 아실겁니다. 엄마라는 그 자체에 꼴린다는 것을요.
그 당시 제가 할 수 있는건 그저 다른 사람들의 근친썰(그때당시 소라넷의 근친카페가 있었죠)을 보고 만족하는게 그만이었습니다
좀 더 나이를 먹고 저는 좀더 대범한 짓들을 시작했습니다. 옛날부터 엄마는 집에서 노브라로 다니거나 샤워하고 알몸으로 나오는 등 거리낌이 없었습니다. 그 덕에 여러 몰카를 찍을 수 있었죠
첨부한 사진들이 그 때 당시 찍어 다른 사람들과 공유한 사진입니다. 다른 엄마근친 취향인 분들과 사진을 공유하기도 했고 엄마의 이름이 불려지며 말로 능욕당하는 것이 정말 좋았습니다. 하지만 이런걸로 만족하는것도 1-2년이 고작이었습습니다. 결국 소라넷이 폐쇄되고 고민하던 때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아빠가 오랜기간 해외출장을 가게 된 것이죠. 이 절호의 기회를 놓칠 수 없었던 저는 밑밥을 깔기 시작했습니다. 평소에도 작은 장난이나 스킨십(엄마가 제 자지를 만진다거나 뽀뽀정도)을 하는 관계였기 때문에 저는 마사지를 핑계로 엄마의 엉덩이를 만지거나 가슴을 주무르기 시작했습니다. (마사지하면서 몰래 찍은 사진) 처음에는 웃고 넘어가더니 어느 날부터 점점 유두를 만지거나 돌리니 반응이 슬슬 오더군요. 그러면서도 하지 말라고는 안 했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 나아갈 용기가 안 나더라구요.
그런데 그러던 중 그 날이 왔습니다. 평소의 엄마와는 다르게 술에 거나하게 취해서 들어왔습니다. 들어보니 긴 아빠의 부재로 외로워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제가 그때 무엇에 끌렸는지는 몰라도 저도 모르게 엄마를 응시하다가 입을 맞췄습니다. (솔직히 뺨 맞을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엄마가 지긋이 저를 보시더라구요. 저는 까무러치는줄 알았습니다. 최근에 스킨십 많이하려는거 다 안다고.. 그래서 저는 고민하다가 그냥 사실대로 말했습니다. 엄마랑 옛날부터 성적으로 보인다고. 그러자 엄마는 조용히 제 손을 잡으시며 비밀로 하자고 하셨고 저는 키스를 하며 엄마의 윗옷을 벗기기 시작했습니다. 의외로 별 반응은 없으시더라구요. 그래서 가슴과 유두를 주물렀는데 엄마의 반응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한참 무르익을 즈음 저는 자연스레 팬티 쪽으로 손이 갔는데 엄마가 거기까진 허락을 안하시더라구요. 선은 지키자면서.. 그 이후로 간혹 서로 애무하는데 삽입까진 못 가고 있습니다. 아빠 귀국도 4개월가량밖에 안 남았는데 섹스까지 갈 수 있을지 걱정이네요 요즘 은근히 제가 하자고 어필하긴 하는데 ..ㅠ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 사람들과 톡을 나누며 느낀건데 은근 엄마 근친취향이신분들이 많더라구요
저도 삽입까지 간 건 아니지만 다들 응원합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0,436 / 1 페이지
  • 회사에서 따먹은 썰
    등록자 쮸르추
    등록일 05.17 조회 7056

    분류 : 기타 나이 : 40 직업 : 직장인 성격 : 온순함 아직 난결혼은 안햇지만 여자에게 은근 인기가 많았음 그중 회사에서 은근 가슴크고 몸…

  • 엄마가 제방 침대에 자고 있던 글쓴 사람입니다. 추가 진행 상황
    등록자 772772
    등록일 05.17 조회 4918

    안녕하세요.. 며칠전에 MT갔다오니 엄마가 제방 침대에 자고 있었다는 글을 썼던 사람입니다. 성공하든 실패하든 다음 진행 상황은 안쓰려고 했는데…

  • 사촌누나 잘때 가지고논썰
    등록자 텅스텐W74
    등록일 05.17 조회 5346

    안녕하세요 저는 대전거주하는 28살 남자입니다 딱 10년전 얘기인데요 시골에살던 사촌누나가 대전에 대학교를 다니게되어 저희집에서 4년동안 같이 …

  • 오래전
    등록자 아까아까
    등록일 05.17 조회 2961

    약12년전에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그때는 한창 청계천 공사가 진행중이였고 저는 어려서부터 명화 비디오테이프를 모으기를 좋아해서 동네 비디오가게에…

  • 동네 미용실 원장 누나
    등록자 sfsfeeeeee
    등록일 05.17 조회 3764

    분류 : 동네누나 나이 : 40대중반 직업 : 미용실원장 성격 : 매혹적임 업무중이라 길게는 못씁니다. 작년 여름무렵부터 머리 자르러 가는 동네…

  • 아는형님 전여친
    등록자 소나고노
    등록일 05.17 조회 922

    분류 : 친누나 나이 : 30대 중 직업 : 회사원 성격 : 예민함 같은 회사를 다니던 형님의 전 여친입니다. 가끔 제여친이랑2:2로 만나 술도…

  • 내일로 여행중만난 게하 여사장
    등록자 바박박
    등록일 05.17 조회 943

    작년 여름입니다. 작년 6월 새로운 회사로 이직하게 되면서 6월말에 휴가를 몰아서 가게됐습니다 갑작스런 휴가에 일정에 없던 여행을 떠나기로하고 …

  • 친구 여친 먹은 썰
    등록자 jqjqjdfg
    등록일 05.17 조회 878

    분류 : 기타 나이 : 20대후반 직업 : 공무원 성격 : 복잡 20대중반때..친구 여친이랑 친구랑 같이 자주 다녔는데.. 친구 여친은 똑부러지…